마음의 지도 2015 붉고 푸른 당신과 나 사이


마음의 지도 -붉고 푸른 당신과 사이, 북한 전을 열며 



시작은 마음의 지도 강정마을 이었다. 제주도 남쪽 강정마을에 해군 기지가 들어서게 되면서 마을은 찬성과 반대 둘로 나뉘었고 둘은 종북 좌파 빨갱이와 우국 우파 애국자로 나뉘었다. 나는 둘로 나뉘어 고통을 받고 있는 마을주민들 사이에서 무엇을 있을까 생각했다. 나는 주민들에게 소중한 장소를 물었고 그곳을 찾아가서 만난 사람과 곳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둘로 나뉘기 전에 함께 살았던 이야기를 책에 담아 사라질 장소를 대신하고 함께 나누었다


마음의 지도 강정을 갈무리 뼈다귀처럼 남는 생각이 있었다. 우리는 이토록 강력한 이분법에 끌리는지. 서로 다른 것을 만나면 이토록 증오하고 두려워하는지. 머리에 하나의 이미지가 떠올랐다. 위는 붉게 아래는 파랗게 반으로 나뉜 한반도 지도. 우리가 북한을 검은 장막 속으로 쑤셔 넣어 감추어두었지만 오히려 더욱 강력하게 우리의 마음에 N극과 S극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을 아닐까


나는 북한이라는 곳을 떠올려보았다. 그곳은 장막처럼 안으로 꺼져 느낌이었다. 나와 같은 세대들과 이탈주민들의 마음의 지도가 궁금해졌다. 사이에는 엄청난 공백이 있을 같았다. 공허의 공간에 그들의 이야기가 하나씩 불을 밝히면 거기도 실제로 존재하는 공간이 같았다. 안의 극단적인 이분법과 두려움을 마주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마음의 지도 북한을 준비했다


북에서 남으로 , 제주에 살고 있는 분들을 만나 마음속의 소중한 장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그림을 그려달라고 했다. 그들은 그림은 어렵다며 나에게 도움을 청했다. 나는 알겠다고 했다. 그들의 이야기 속의 사람들은 점점 나의 아이, 나의 엄마, 나의 아빠, 나의 가족으로 변해갔다.  


이번 마음의 지도를 함께 낳은 귀한 인연이 있다. 3 마음의 지도 북한을 해야겠다는 나의 결심에 아궁이처럼 불을 지펴준 홍임정작가. 북한에서 넘어온 조부모님을 생각하며 이탈주민의 이야기를 쓰는 것이 그의 꿈이었고 나의 마음과 맞았다. 그가 제주의 이탈주민을 사방으로 찾고 길고 대화 안에서 진주알들을 골라 멋진 글을 엮어냈다. 하나의 인연은 박이령 기획자.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림자 속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다독여주고 깊이 공감하는 능력을 지닌 따뜻한 사람이다. 사람이 없었으면 이탈 주민들이 자신의 깊은 이야기를 감히 꺼내 놓지 않았을 것이다. 동안, 정신을 차리고 살아갈 있게 해준 북에서 넘어와 우리와 인연을 맺은 여러 , 따뜻한 시선으로 그들의 사진을 찍은 안민승 작가, 소리 편집을 해준 박채영 작가, 공간을 흔쾌히 빌려주신 아트스페이스 안혜경 관장께 깊은 감사를 보낸다



20151203 홍보람 올림.

by boram | 2015/12/24 10:51 | Busy Bee News | 트랙백 | 덧글(0)

마음의 지도 2015 붉고 푸른 당신과 나 사이 - 아트스페이스 씨 전시장면

마음의 지도 - 붉고 푸른 당신과 사이, 북한 


2015.12.22-12.31 

아트스페이스  

(www.artspacec.com / 064 745 3693 / 63192 제주시 중앙로 69, 3

오프닝 12.22() 6:30 

개관시간 1:00-7:00(쉬는 없음)

연락처: 홍보람 010 2278 1100 



우리 안에 극단적인 이분법은 남과 북의 모습과 닮아있습니다

공간으로 다가오는 북한에 대한 마음의 지도를 

북에서 남한으로 건너온 다섯 분과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 사진, 그림, 소리로 그렸습니다


전시가 당신과 사이의 남과 사이의

공간을 밝히는 작은 불빛이 되길 바랍니다.


북에서 분들의 개인정보는 아직 북에 남아있는 가족들을 위해 가려졌음을 밝힙니다.   


함께 꿈꾸고, 홍임정 , 안민승 사진, 박이령 진행, 박채영 소리편집, 홍보람 그림

by boram | 2015/12/24 10:45 | ---Mind_map project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