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산을 오르는 무수한 방법 전, 갤러리 쌈지, 2009 06 03- 21


산을 오르는 무수한 방법


<전시서문>




우리를 휩싸는 혼돈으로부터의 정화, 상처의 치유와 자아의 회복, 세상과의 화해, 모든 것들은 현대를 살아가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간절히 소망하는 가치일 것이다. 그러나 독일의 철학자 아도르노(Theodor W. Adorno) 완전히 문명화된 현대사회의 인간들은 자기소외와 자기부정이라는 비극적인 운명으로부터 벗어날 없다고 진단한 있다.   

  

우리의 전통적인 문명은 세계를 삶과 죽음, 선과 , 문명과 자연, 이성과 감정, 정신과 육체와 같이 서로 대립하는 개의 항으로 구성된 이항 대립의 세계로 규정지었다. 그리고 대립의 세계에서 후자는 전자의 권위와 영광을 부각시키는 잉여적인 존재일 수밖에 없었다. 문명이 정해놓은 생명과 선함, 그리고 아름다움의 기준을 통과하지 못한 존재들은 자리를 찾지 못한 문명의 세계로부터 추방되었다. 그리고 엄격한 문명의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과정으로부터 인간의 자기 소외와 학대가 시작되었다.

    

권민경, 최경주, 홍보람의 작업은 문명이 인간에게 씌운 소외의 굴레로부터 벗어나려는 몸짓에 다름 아니다. 그리고 탈출의 방법은 옛날 문명의 세계로부터 추방되었던 존재(상처, 감정, 육체, 혼돈, 죽음, 자연)들의 복권에 있다. 그들에게 있어 이항 체계를 형성하는 대립적인 존재들은 하나가 되어 시작과 끝을 없는, 안과 밖을 구분할 없는 채로 무한히 순환하는 뫼비우스의 띠를 이루며 흘러간다. 무한한 흐름 속에서 갈등과 치유, 자연과 인간, 육체와 정신, 죽음과 삶은 다시 태초의 합일된 에너지를 회복하게 된다.   


전시는 무엇보다도 관객과의 대화를 소망한다. 노력의 일환으로 전시기획 초기단계부터 작가들은 서로 다른 자아의 세계를 이해하고 소통하기 위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었다. 대화는 타자를 이해하는 시발점이다. 타자를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은 대상을 사랑할 있는 기반이며, 대상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야말로 현대사회의 인간 소외를 극복할 있는 첩경일 것이다.


그렇다고 이들이 삶에 대한 자신들의 인식과 세상을 헤쳐 가는 방법을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은 각자의 인생행로에서 나름의 방식으로 산을 오르고 바다를 가르는 방법들을 깨우쳐 간다. 그래서 전시는산을 오르는 무수한 방법展인 것이다. 산을 오르는 작가는 작품을 통해 여러분에게 함께 오르자고 손을 건넨다. 오르는 방법, 걸음걸이는 아무래도 좋다. 산을 오르기 위해, 길을 떠나기 위해 발걸음을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갤러리쌈지 큐레이터 이도영




<솔직담백 작가 3인의 인터뷰 바로가기>

by boram | 2009/06/06 09:22 | Busy Bee News | 트랙백 | 덧글(1)

Commented by 유광식 at 2009/06/01 10:24
전시 축하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